2016 니닉크라프트 전시와 오픈 스튜디오 리포트 Report

w_0

 

2016. 04. 04 – 2016. 04. 23.
니닉크라프트 전시 + 오픈 스튜디오 리포트

 

 

문막 스튜디오의 모습입니다. 건물 너머로 문막 요금정산소가 보이네요. 건물이 배를 닮았다고들 하셔서 떠오른 것이, 예전에는 배의 방수를 위해 역청을 칠했다는 내용이었어요. 붉은 벽돌보다는 검은 벽돌이 의미가 있겠다고 생각했어요.
w_01
반대편에서 본 모습입니다. 이쪽에서 보는 것이 더 배처럼 보여요. 바로 보이는 곳은 거실과 방이 있는 주거공간으로 설계되었어요. 오른쪽으로 보이는 큰 창문이 있는 곳이 스튜디오 공간입니다. 작업실이자, 현재는 전시관으로 꾸며놓은 공간이에요. 여기서 보면 지하처럼 보이지만…w_02
…여기서 보면 1층이 되는 구조예요. 니닉크라프트 간판이 보입니다. 건물 여기저기에 강조색으로 주황색이 많이 쓰였어요. 주황색은 창조의 색이라고도 합니다.w_03
이제 배너에 그려진 큼지막한 화살표를 따라서 스튜디오로 들어가볼까요?w_04
니닉에 관한 작품들로만 전시되는 개인전은 Conceptual Ninnik 이라는 공통 제목 아래에서 이루어집니다. 0회부터 올해의 5회까지, 총 여섯 번의 니닉 전시가 있었네요. 올해는 과거의 작품들을 총망라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새로운 작업 공간에서 구상해본다는 의미로 아카이브 전시를 선보입니다.w_05
배처럼 길쭉한 공간이라서 커튼으로 공간을 구분해야 했습니다. 오른쪽에 초기의 여섯 캐릭터와 그 캐릭터들의 영혼의 집인 도자기 작품들이 큰 공간에 배치되어 있네요. 저희 아빠가 제일 아끼시는 작품입니다. :)w_06
조금더 들어가면 안쪽 깊숙한 공간이 보입니다. 양쪽의 작품들이 호위무사처럼 든든해 보이네요.w_07
흙작품(도자조형물)의 주요한 형태인 벽돌로 쌓은 탑들입니다. 각각 다른 시기에 만들어지고 다른 성격의 전시에 선보였던 이들이 함께 모이니, 마치 숲을 이룬 듯 풍성해진 느낌입니다. 좌우로는 적재 시에 쓰이는 팔레트에 그린 그림들이 보이네요. 니닉의 세상을 튼튼하게 받쳐나가라는 의미에서 팔레트에 그렸습니다.w_08
실크에 디지털프린트, 도자 피리, 아크릴 화 등, 다양한 소재로 니닉의 이모저모를 표현한 작품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각각의 작품들은 다른 작품들에 대한 힌트를 갖고 있기도 합니다. 삼각형 캔버스 세개로 만든 피라미드를 한 바퀴 돌 때면, 뭔가를 기원해야만 할 것 같습니다.w_09
우여곡절을 많이 겪었던 마이마 가얀디 토템입니다. 다수는 아트페어에서 판매했고, 남은 작품들은 자신의 모태가 된 드로잉 위에 서 있습니다.w_10
안쪽의 공간을 둘러보고 나오는 길 또한 여섯 쌍둥이가 안내하네요. 멀리 손님들과 함께 이야기할 수 있는 공간도 보입니다.w_11
입구쪽의 모습입니다. 강렬한 주황색의 그림 두 개가 보이네요.w_12
한쪽에는 여섯 쌍둥이로부터의 분신들인 열두 캐릭터의 이콘화가 늘어서있어요. 아래 벽면은 방문객들이 포스트잇에 이름과 소감 등을 써서 자유롭게 붙이는 형식의 방명록 보드역할을 하고 있습니다.w_13
작품과 함께 찍어주셨네요.제 옷이 연보라색인 건 우연일까요? ;-)

23일까지 열려 있는 니닉크라프트, 많이 찾아주시길 부탁드리며, 간단한 전시 리포트 마치겠습니다*

w_14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