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합성세계 Synthetic World Archive 2012-2015 (3/3versions)

dv2

 

 
공상예술 기반 스토리텔링과 복합 미디어아트가 만들어 온 “도자탑 속 숨겨진 이야기의 아카이브”
 
 
라오와 파로의 유적탐방기 (프로젝트명: 인공합성세계)
Rao and Paro’s Relic Tour (Project Title: Synthetic World)

도예, 자동제어공학, 3D 증강현실 콘텐츠 (인터랙티브 아트)
ceramics, automatic control engineering, 3D augmented reality content (Interactive art)

가변설치, 탑 높이 250cm
variable installation, height of tower 250cm

2015
 
높이 솟은 탑 속에 마법처럼 숨겨진 이야기를 들여다보고자 만든, 도예와 미디어 콘텐츠가 결합된 모험 장치다. 캐릭터 ‘라오’와 ‘파로’의 에피소드가 펼쳐지는 인공합성세계 속에서 관객들은 이야기를 따라가며 예술과 기술을 복합적으로 체험한다. 작품은 사람들이 이와 같은 체험을 어떻게 각자의 일상에 재현하도록 하는가, 무엇이 살아있는 콘텐츠로서 오랜 시간 축적되고 진화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의 탐구를 동반한다.
This work is an adventure device which is composed of clay sculpture and media contents, and designed for listening to the story hidden like a magic in a relic tower. As an artwork which embodies the synthetic world where the episode about ‘Rao’ and ‘Paro’ appears, it’s creative motive comes from the question of which storytelling could give people a real experience about art and technology, and make them to reproduce it in their life, ultimately, what could be accumulated and evolved for a long time as a living content.

3차원 세상에서 발견되는 유형, 무형의 창조의 재료들은 우리 차원의 각종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사용되는 것처럼 보인다. 창작의 일련과정에서 그런 재료들을 다룰 때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한한 은유와 장인정신의 결합, 같은 맥락에서 첨단 질료(기술, 디지털미디어)와 원초적 질료(미술, 공예)가 융합한 예술형태를 찾는 것이다. 그리고 언제나 작업의 바탕에는 상상의 세계를 현실로 구현하겠다는 믿음이 자리한다.
It seems that both the tangible and intangible materials for creation which are discovered in three dimensions are used to overcome the various limits of the world we live. When dealing with those creational materials in the process of my creation, I focus on the fusion between metaphor and craftsmanship and in the same vein, seek for the right art form conflating the most primitive material(fine arts/crafts) and the most advanced one(digital media/technology). And my works always are based on the belief that the imaginary world could be realized into the reality.
 
자동제어 엘리베이터) C&M Robotics (씨앤엠로보틱스(주)) PM “박종명”, 설계 “서희주”, 전자 “박준수”, 전기 “홍지현”
AR Development) 신동식
3D Modeling) 박중원
3D Animation) 백승한
목소리출연) 이우진
영상출연) 천영헌
영상촬영) 윤황, 박상호
BGM)
stage 1(stand-by) : Lee Rosevere _ Into The Fog
stage 2-3 : Lee Rosevere _ Into The Mist
stage 4: Lee_Rosevere _ Ataraxia radio edit
stage 5-6(top) and return : Lee_Rosevere _ A True Heart

 

idle모드(대기동작A 무한 loop)였던 라오, 관객이 ipad의 파로를 터치하면 스토리 시작
> touch

MAP1 /애니15초+대기30초
말풍선: 1초 ~ 9초
– 둔가라 탑에 무슨 이상이 생긴 모양이야.
– 과거 모험가들이 만들어놓은 승강기가 있으니 그걸 타고 올라가 살펴봐야겠어.
– 파로, 이리와. 가자 /10초 ~ 12초
(파로 화면 밖에서 등장)
[빠오!(오카리나 소리 혹은 부엉이같은 느낌, 파와 빠의 중간발음쯤)] /12초~13초
사념파: 위로 올라가보자 /30초간
> 라오, 파로 대기동작 B (back view): 같은 애니메이션 2~3번 반복되게 하여 30초간
> 탑의 벽에 그려진 문양과 장식을 보며 올라가다가 멈춤

MAP2 /애니20초+대기30초
[와, 신기하다!] /1초~3초
말풍선: 4초 ~ 16초
-일년에 한번씩 탑의 신기한 힘이 우주에 시공간 샛길을 만드는데, 그날은 탑 주위에 온 세상의 장인들이 모이는 볼거리 가득한 축제날이야.
-그런데 최근 몇년간 그 길이 열리지 않았고 모두가 고대했던 축제도 열리지 않았던 거지.
[빠오~(걱정스럽다는 듯)] /17~19초
사념파: 더 위로 올라가보자 /30초간
> 라오, 파로 대기동작 B (back view): 같은 애니메이션 2~3번 반복되게 하여 30초간
> 탑의 벽에 그려진 문양과 장식을 보며 올라가다가 멈춤

MAP3 /애니35초+대기30초
[파로, 이것 봐봐] /1초~3초
(파로 화면 밖에서부터 등장)
말풍선: 4초~19초
– 옛날 모험가들은 이국의 세 보물들의 힘으로 탑 꼭대기에 오를 수 있다 믿었어. 그걸 해낸 모험가는 결국 없었지만…
– 우리 할아버지도 모험가셨어. 거의 마지막 모험가셨지.
(라오, 상자를 주머니에서 꺼낸다.)
– 봐, 할아버지의 유품이야.
[빠~?] /21초~ 22초
(벽에서부터 스며나오듯 벽돌이 나타난다. 10~20개)
[어어..???] /30초
[빠오빠오!] /31초
(완전히 벽에서부터 나온 벽돌) /35초
사념파: 벽돌을 밟고 올라갈 수 있을까? /30초간
> 라오, 파로 대기동작 C : 애니 끝난 위치 그대로 라오 파로 서로 바라보고, 벽돌 바라보고, 위 올려다보며 30초간

MAP4 /애니30초+대기30초+애니10초
(파로는 벽돌을 밟고 경쾌하게 통통 튀거나 날아서 라오를 앞질러 벽돌을 오른다. 라오가 뒤늦게 조심조심 벽돌을 하나씩 밟으며 그 뒤를 따른다) /1초~6초
[파로~ 같이 가~~] /6초~7.5초
말풍선: 8초~18초
– 벽돌들이 살아 움직이다니… 흙을 빚어다 놓았더니 탑이 스스로 뿌리내리고 모양을 만들며 자랐다는 전설이 떠오르네.
– 탑의 이상현상과 관계있는 걸까?
(그때, 탑을 올라가다가 중간쯤에서 살짝 중심을 잃고 외다리로 팔을 허공에 돌리며 자세를 바로잡으려 한다) /18초
[으아아 아이쿠 떨어질뻔했네;;] /18초 ~22초 (애니메이션 하는 중 말함)
[빠아아~] /19초쯤
[휴 후아 ~;;] /23초~24초
(발 아래를 슬쩍 내려다본다) /25초
[흠] /25초~26초
사념파: 26초~29초
– 승강기로는 여기까지 올라오지도 못했을 거야…
– 이렇게 된 거, 조금만 더 올라가볼까? /30초간
> 라오, 파로 대기동작 D: 애니 끝난 위치 그대로 라오 파로 위를 올려다보는 자세로 숨쉬며 30초간

MAP5 /카메라이동7초+애니60초 (대기 없음)
(화면이 어두워진 상태로 올라가다가 밝아진다. 눈앞에, 지금까지와는 조금 다른 풍경이 펼쳐진다. 각 벽마다 석상들이 배치돼있다. 12개의 석상의 공간. 카메라가 360도 각 벽을 주욱 훑는다. 석상들은 희미하게 빛이나고 있는데, 그중 한 석상만 후광이 없다. 그 석상 앞에서 멈춰서면 11개의 벽돌들을 밟고 있는 라오가 나타난다.) (애니메이션 전에 7초간)
[와아…!] /1초~2초 (여기저기 두리번거리며)
(이때, 라오와 꼭 닮은, 옷차림만 다른 탑의 은신자 등장한다. 배 앞에 손을 모으고 있는 모습) /3초
사념파: 탑의 은신자가 나타났다. /3초~6초
[어!] /3초
말풍선:(은신자) 6초 ~ 22초
– 이 탑을 이루는 것들에는 우주의 비밀이 하나씩 담겨있습니다.
– 그 중 시공의 문을 여는 비법이 담긴 12개의 벽돌을, 탑을 드나들던 자들이 가져가버렸고. 그걸 되찾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렸어요.
– 당신이 갖고 온 그 벽돌이 바로 마지막 비밀의 상자랍니다. 부디 돌려주세요.
(라오, 잠시 생각하다가) /23초~25초
말풍선: 26초~30초
– 제게도 소중한 물건이지만…원래 주인에게 돌려드릴게요.
(라오, 주머니에서 벽돌을 꺼내 내민다. 건네받는 은신자 손이 벽돌에 닿자, 라오 손의 벽돌은 다른 색의 상자로 변하고, 발밑의 벽돌이 12개가 된다.) /35초
[(상자를 보고 놀라서) 앗?] /35초
말풍선:(은신자) 36초~40초
– 정말 고마워요. 답례로 작은 소원을 이뤄주는 비밀의 상자를 선물할게요.
(은신자가 배 앞에 손을 모은 자세 그대로 허리 숙여 인사하는 채로 사라지면, 파로가 어디선가 날아온다) /41초~45초
[빠오빠오!] /46초
[파로, 어디 갔었어-] /46초~48초
(라오, 파로와 선물을 바라본다.) /48초
말풍선: 49초~54초
– 세상에는 신비한 비밀이 정말 많구나. 탑의 꼭대기에 올라가면 새로운 세계의 모험이 기다리고 있지 않을까?
> (라오와 파로, 서로를 한번 바라보고, 위를 바라본다) /55초~60초

MAP6 – TITLE & CREDIT (애니메이션 없음)
> 화면 페이드 아웃되고 승강기는 마지막 층으로 올라가서 제목과 크레딧을 띄운 후 idle 모드를 위해 탑의 아래로 다시 내려온다.

> CONTI 보기 <

 

 

dv1

다빈치 크리에이티브 인터뷰 및 리뷰  Da Vinci Creative Interview and Review

 


 

– PROTOTYPE –

인공합성세계 (부제: 미디어 장인정신)
Synthetic World Archive (subtitle: Media Craftsmanship)

스토리텔링을 기반으로 예술(도자탑)과 기술(3D 증강현실 콘텐츠, 엘리베이터 장치)이 혼합된 복합장르 (인터랙티브 아트)
storytelling with ceramics, image-based AR content, arduino elevator (Interactive art)

가변설치
variable installation

2015

아두이노 엘리베이터) “김유석”
증강현실 콘텐츠) 3D모델링 “박중원”, 3D애니메이션 “백승환”, AR개발 “신동식”

 

/ 엘리베이터 파트
아두이노 통신을 기반으로 구현된 도르래 방식의 엘리베이터 장치.
크레인 부분과 엘리베이터 본체로 나뉜다.
* 크레인 아두이노 : 호이스트 컨트롤러에서 신호 받아서 엘리베이터로 무선으로 쏴 주는 기능
* 엘리베이터 아두이노 : 무선신호 받아 DC 모터를 제어, 카메라 방향 제어, LED 컨트롤

부품
* DC 기어드 모터, 리셋스위치(limit switch)
* 웹캠
* 컬러 LED(네오픽셀) : 소자 방식으로 구현
* 테프론 선 : 전원 공급 및 도르래 줄 역할
* 3D 프린팅 제작된 크레인과 엘리베이터 케이스
* 아두이노 2개 : 윗부분(크레인) 아두이노와 아랫부분(엘리베이터) 아두이노가 무선 통신하며 제어됨
* 호이스트 스위치 INPUT으로 인터랙션 발생 : 관객이 엘리베이터를 상하로, 카메라를 좌우 360도로 조종하며 탑 속을 탐험
※ 아두이노에 연결된 센서는 따로 없으며, 호이스트 스위치의 인풋이 작동을 위한 외부요인임.
※ 아두이노 사용 시 복잡한 자동제어 기구설계를 컴팩트한 전자제어 설계로 전환하는 것이 가능했다는 점은 특별했으나, 전원에 민감하여 에러가 잦고 규모가 큰 모터 설계나 복잡한 시뮬레이션을 따라가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작업스케일에 제한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단점이 발견됨.

/ 엘리베이터를 제외한 파트
* 증강현실 : PC제어, Unity 프로그램
* 3D 캐릭터 애니메이션
* 흙으로 만든 벽돌양식 탑(둔가라 탑, 상향증강 Augmented above the Fantasy)

 

dvp2dvp1o

 


 

– PROTOTYPE of PROTOTYPE –

둔가라 탑, 판타지의 겉과 속  Doongara Tower,

도예와 미디어의 협력을 통한 컨셉추얼 스토리텔링
Storytelling with Ceramic Sculpture & Media Collaboration, Installation

25×25×190cm

2012

상상의 세계를 지탱하는 탑과 그 속의 전설을 이야기하다

“후세가 전하는 둔가라 탑의 역사와 전설  둔가라 탑은 별 ‘님’의 가장 남쪽 땅에 정착한 님벨 공주가 수도 니말다라를 세우고 자신의 부족민들과 함께 축조한 거대한 구조물이다. 님벨은 선조인 니의 의지를 이어 이 탑을 쌓은 것으로 보인다. 니는 자신의 짝인 카를 잃고 님에 흘러들어온 미누의 화신이며 님 최초의 거주족인 니닉인들의 시조이다. 잃어버린 반쪽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리기 위해서인지 탑의 높이는 산의 높이를 무색케 하며 끝은 말 그대로 하늘과 맞닿아 있는데, 정체 모를 안개와 구름이 늘 탑의 상부 주위에 몰려 있어 아무도 그 끝을 본 적이 없다. 당시의 비상(飛上) 수단이었던 뮈의 한계점까지 조사한 바에 의하면 이 탑은 벽돌로 지어졌다고 하는데, 소수부락이 이 비상식적으로 높은 탑을 어떻게 쌓을 수 있었는지, 또 왜 이 탑이 우주의 격변에도 파괴되지 않았는지는 아직도 의문으로 남아있다.” – 컨셉추얼 아티스트 김아영

“탐험적 경험을 위한 미디어와 장치  환경을 경험하기 위해 탐험적인 방법을 통해 관객으로 하여감 혼합적인 현실을 경험케 하는 작업으로, 김아영 작가가 상상한 공간을 기계적인 오브제를 이용하여 재해석한 작품입니다. 디지털 가상세계에 익숙한 제게 이 작업이 신선했고 의미가 있었던 것은 탑이라는 폐쇄된 형태에서 내면의 공간을 디지털 가상현실이 아닌 거친 실재감으로 표현하고자 했기 때문입니다. 관객이 오브제의 혼합적인 현실을 탐험의 관점에서 관람할 수 있게 하고, 보다 몰입감을 주기 위해 피지컬 테크닉을 사용하였습니다. 작업을 하면서 김아영 작가가 도자로 상상의 공간을 표현하는 과정을 관찰할 수 있었고, 도자작품에 뉴미디어적 요소를 배치하고 제작, 협의해나가는 과정은 즐거웠습니다.”  – 미디어 아티스트 김유석 (숭실대학교 미디어 학사, 크로스디자인랩 석사)

Support) 초기구상 “서광민 Seo Gwang Min”, 최종제작 및 설치 “김유석 Kim Yousuk”

 

서광민 (당시 연세대학교 재학)
2012. 03 – 04

물품 구매 내역
1. 케이블 x2- nxt robot의 구동부분 연결하는 케이블. 짧은 케이블을 반으로 자른 부분을 크로스 케이블로 연결해 길게 개조함.
2. usb 연장선 5m
3. 레고부속(체인)
4. 기둥으로 쓸 커튼레일 2m * 3
5. 내시경 카메라 or 스파이캠

보드위에 스트레오 젝 쉴드 얹어서 (직접 보드 짜기로 해서 예산 대폭 절약)
1. 조이스틱 조절
2. 버튼 조절
3. 리모컨 조절
축은 나무봉을 세워서아크릴 파이프 넣고 아크릴 이용해서 휴대폰 지지대 단단하게 고정시키고 모터로 이동
아두이노용 조이스틱 킷
4. 기울기 센서
자이로는 비싸서 패스.
5. 슬라이드 형 가변저항 스위치 *2
보는 각도 조절할꺼면, 서보모터와 킷 추가

http://www.artrobot.co.kr/front/php/product.php?product_no=177&main_cate_no=48&display_group=1

그리고 이때쯤 본 ‘증강현실 피팅 거울’ 기사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20313120110000&cateid=1046

 

dvpps